“김하성이 부진한 SD의 희망이다” 무모해 보였던 파드리스행, ‘WAR 전체 2위’ 미국이 그를 인정한다

[ad_1]

다소 무모해 보였던 샌디에이고 파드리스행이었지만 빅리그 입성 3년 만에 실력으로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꿨다.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은 현재 샌디에이고에서 가장 뜨거운 타자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mmentLuv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