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중2 딸, 母와 첫 촬영장 동행…”강형욱 너무 좋아해서”(‘보듬TV’)

[ad_1]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배우 김희선이 반려견 코리로 인해 눈물까지 보였다.

김희선은 6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김희선씨 그만 울고 가세요. 강아지 자랑하다 뿌듯해서 오열한 코리 엄마 희선씨 [강형욱의개스트쇼]’라는 제목의 영상에 등장했다.

이 영상에서 김희선은 반려견 코리와 함께 출연해 “첫째 말티즈고, 10살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집에 말티즈 세 마리가 있다. 한국이 코리아이지 않나. 이태리를 좋아해서 둘째는 태리”라고 전했다.

딸과 함께 촬영장을 찾은 김희선은 “(딸이) 중2인데 촬영장에 처음 왔다. 선생님을 너무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형욱은 코리의 여러 개인기를 확인했고, 코리는 하이파이브도 성공했다. 이에 김희선이 눈물을 글썽이자 강형욱은 황당해했다. 김희선은 “기특해서 (그런다). 훈련도 스트레스 일까봐 안 했는데 여기 나온다고 3일 바짝 한 거다”라고 털어놨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mmentLuv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