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호중, 세계 3대 필하모닉과 ‘최초’ 합동공연…월드스타 우뚝

[ad_1]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가수 김호중이 월드스타로 도약한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김호중은 2024년 5월 세계 3대 필하모닉과 합동 공연을 연다.

전세계 3대 오케스트라로 꼽히는 빈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베를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합동 공연을 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호중은 성악과 트로트를 넘나들며 빼어난 활약을 보여줬다. 웬만한 성악가도 도전하기 어려운 ‘카루소’를 이미 고등학생 시절 마스터했고, 세계 3대 테너로 꼽히는 플라시도 도밍고와 합동 공연을 펼쳐 큰 감동을 안겼다. 트로트계에서도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톱7에 안착하며 ‘트바로티’라는 애칭을 새롭게 얻었다. 이뿐 아니라 발라드 국악 등 다양한 장르까지 구사할 수 있는 테크니션이다.

그런 김호중이 3대 필하모닉과 손잡고 또 어떤 음악적 해석과 판타지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김호중은 최근 KBS2 ‘불후의 명곡’에서 나훈아의 ‘테스형!’ 무대로 관중을 압도하며 왕중왕전 최종 우승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그는 TV조선 새 음악 예능 ‘명곡제작소’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mmentLuv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