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4’ 소라 “포르쉐, BMW사주던 전남편과 이혼소송 비용 2억 써” | 기사상세

[ad_1]

돌싱글즈 출연자 소라가 전남편과의 이혼에 대해 이야기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iMBC 연예뉴스 사진

7월 30일 방송된 MBN 예능 ‘돌싱글즈4’ 2회에서는 멕시코 칸쿤의 돌싱 하우스에 모인 돌싱남녀들의 첫 번째 정보가 공개됐다.아직까지 직업, 나이, 지역, 자녀유무는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이들의 이혼사유들은 크게 화제가 되었다.

이혼한 지 1년 반이라는 소라는 “가정폭력이었다”라며 이혼사유를 밝혔다. 그는 “6년 반 같이 살고 그 전에 2년 연애했다. 내 잘못은 너무 어릴 때 결혼해서 그런 것 같다”라며 이혼의 배경을 설명하기 시작했다.

앞서 첫 등장을 했을때 부터 “처음에는 좋았다. 스윗하고 신경 많이 써주는 것 같았고 처음부터 좋은 식당에 데려가주고 결혼생활 하면서 포르쉐911터보S, BMW M6을 사줬다”라고 이야기했던 소라는 “바깥에 보이기로 돈 많고 잘 살아 보였는데 사실 내가 성공할수록 그는 자존감이 계속 떨어져서 항상 나를 끌어내리려 했다”고 말했다.

“밖에 못 나가게 차키도 숨기고. 언젠가 내가 갑자기 잠이 깬 사람처럼 내가 돈도 다 벌고 내가 집안일도 다 하고 어느 순간 보니까 요리도 내가 다 하는데 설거지고 다하고 내가 왜 이렇게 살고 있지 생각 들고. 음식 먹고 있으면 ‘너가 먹는 게 맞을까’ 내가 뚱뚱하게 생각들게 만들고. 분노 조절 못 하고 막말도 심하고 그랬던 것 같다”라며 이탈리아계 백인, 미국인이었던 전남편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며 “분노 조절 못하고 사람이 엄청 뜨거웠다 차가웠다 했다. 별거 아닌 것에 소리 질렀다.”라며 전남편의 폭언을 알렸다.

소라는 “미국은 폭언이나 정신적인 폭행도 다 폭행이라고 한다.”라고 밝히며 “가정 폭력 소송, 1년 짜리 접근금지가 나왔다”며 이혼 과정을 알렸다. “혹시 남편이 때렸냐?”는 질문에 그는 “딱 한 번. 대부분 언어적이거나 감정적인 것들이었다”며 힘들었던 결혼 생활을 회상했다.”소송 비용으로 나만 150,000달러(한화 약 2억 원)을 썼다”는 소라의 고백에 다들 “이혼한게 잘 됐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소라도 “결혼이 끝나서 슬픈게 아니라 이혼하고 자존감을 올리는 데 더 많이 도움이 됐다.”라며 ‘돌싱글즈4’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MB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mmentLuv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