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 게임’ 된 새만금 잼버리… 칠레 청소년 “가족이 1년 돈 모아줘 왔다”

[ad_1]

전북 부안 새만금에서 열린 ‘제25회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대회’가 부실 운영으로 국제 문제로까지 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각국에서 온 청소년 일부는 고액의 참가비를 대기 위해 가족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전북 부안군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뗏목 체험장에서 스카우트 대원들이 폭염을 피해 휴식하고 있다. /뉴시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mmentLuv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