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게티 ‘싹둑’·피자엔 ‘케첩’…이탈리아인들 열받게 한 ‘영상’ 뭐길래 : 서울경제

[ad_1]

피자에 케첩 뿌리고 파스타 가위로 자르는 벤 리드. 벤 리드 틱톡 영상 캡처

‘내가 만나는 모든 이탈리아인을 열받게 하기’라는 주제의 틱톡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일(현지시각) 이탈리아 일간지 ‘일 메사제로’는 약 27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미국의 틱톡커 벤 리드가 이탈리아 북부 도시 밀라노를 여행하면서 찍은 시리즈 영상을 소개했다.

약 27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리드는 이탈리아에서 음식에 있어 금기시되는 행동을 하고 그에 따른 이탈리아인의 반응을 살폈다.

리드는 마르게리타 피자에 케첩을 듬뿍 뿌리고, 파스타를 가위로 자르고, 샌드위치를 카푸치노에 적셔서 먹고, 에스프레소에 생수를 부은 뒤 이를 보고 기겁해 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위의 행동들은 이탈리아인이 음식을 먹을 때 금기시하는 행위다. 이에 반응은 다양했다. 웨이트리스는 믿기지 않는다는 듯 양손으로 머리를 감싸 쥐었고, 식당 매니저에게 신고하는 손님도 있었다.

피자에 케첩 뿌리고 파스타 가위로 자르는 벤 리드. 벤 리드 틱톡 영상 캡처

심지어 한 식당에서는 리드가 레드 와인이 담긴 와인잔에 얼음을 빠트리자 식당 직원은 잔을 빼앗은 뒤 그에게 식당에서 나갈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리드가 미리 준비해온 케첩 병을 들고 피자 전체에 케첩을 뿌렸을 때는 식당 매니저가 걸어와 케첩 병을 집어 던지기도 했다.

리드가 올린 ‘음식 모욕’ 영상은 조회 수 1000만회를 훌쩍 넘겼다고 ‘일 메사제로’는 전했다.

이탈리아는 음식에 대한 자부심이 남다르기로 유명하다. 특히 음식에 넣지 말아야 할 것을 첨가하는 행위를 음식에 대한 모욕이라고 여긴다.

이탈리아인들이 절대 먹지 않는 피자로는 파인애플이 올라간 하와이안피자가 있다. 실제로 세계 1위 피자 브랜드 도미노 피자는 베이컨과 파인애플 등 미국식 토핑을 앞세워 야심차게 이탈리아에 도전장을 내밀었으나 결국 7년 만인 지난해 시장에서 철수했다.

한편 영상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그가 돈을 지불했는데 왜 화를 내는지 이해가 안 된다”, “다른 사람이 먹는 것에 대해서 그렇게 간섭하는 것은 터무니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mmentLuv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