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중 평양에 간 러 국방장관… 커지는 무기거래 의혹

[ad_1]

 조선중앙통신은 '위대한 조국해방전쟁승리 70돌에 즈음하여 국방상 쎄르게이 쇼이구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로씨야련방 군사대표단이 우리 나라를 축하방문하기 위하여 25일 평양에 도착하였다.' 고 26일 보도했다. 평양국제비행장으로 도착한 쇼이구 장관 일행은 강순남 국방상과 인민군 총정치국장 정경택, 총참모장 박수일, 외무성 부상 임천일 등이 맞이했다. 2023.7.26/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이 이끄는 러시아 군사대표단이 25일 평양에 도착했다. 6·25전쟁 정전(停戰) 70주년을 맞아 27일 평양에서 개최될 것으로 보이는 이른바 ‘전승절 기념식’에 참석하고 김정은도 만나려고 사흘 일정으로 북한을 찾은 것이다. 우크라이나와 1년 넘게 전쟁 중인 러시아 국방 수장의 외국 방문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 때문에 북·러 간 무기 거래를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 방문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mmentLuv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