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 70주년, 야권 포럼 “종전선언 필요하다” 주장

[ad_1]

6·25 전쟁 정전협정 70주년인 27일 국회에서 열린 야권 성향 학술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종전선언’의 필요성에 대해 입을 모아 주장했다. 국회 한반도평화포럼과 민주당 한반도평화경제특위 등이 공동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격려사를 했고 문정인 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등이 좌장으로 나섰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격려사에서 “전쟁을 끝내는 게 아니라 잠시 중단한다는 의미의 정전은 최대한 신속히 종전 상태로 전환하는 게 맞는다”며 “정전 70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불안정한 정세를 끝내고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을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쟁해서 이기는 것은 안보 측면에서는 하책”이라며 “더 나은 정책은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라고도 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축사에서 “항구적이고 비가역적인 종전과 평화만이 한반도의 지속 가능한 번영을 약속할 수 있다”며 종전 체제 전환 필요성을 주장했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mmentLuv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