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이민 2세 부티에, 조국 땅에서 메이저 우승 꿈 이뤘다

[ad_1]

삼색기 펼쳐들고 세리머니 - 셀린 부티에가 30일 프랑스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뒤 조국인 프랑스 국기를 등 뒤로 펼친 채 기뻐하고 있다. 부티에는 에비앙 우승컵을 들며 프랑스 골프의 자존심을 세웠다. /AFP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셀린 부티에(30)는 프랑스에서 태어났다. 부모는 태국 출신 이민자다. 부티에는 파리 근교에 살면서 매년 여름 가족과 함께 태국을 방문해 친척들을 만났다. 7살 때 아버지 권유로 골프를 시작했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mmentLuv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