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BIZ LETTER] 1% 잠재력까지 끌어내라…100조 ‘스포츠 테크’ 시장 열린다

[ad_1]

WEEKLY BIZ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web page.stibee.com/subscriptions/146096

@media solely display screen and (max-width:640px) {.stb-container {}.stb-left-cell,.stb-right-cell {max-width: 100% !essential;width: 100% !essential;box-sizing: border-box;}.stb-image-box td {text-align: heart;}.stb-image-box td img {width: 100%;}.stb-block {width: 100%!essential;}desk.stb-cell {width: 100%!essential;}.stb-cell td,.stb-left-cell td,.stb-right-cell td {width: 100%!essential;}img.stb-justify {width: 100%!essential;}}.stb-left-cell p,.stb-right-cell p {margin: 0!essential;}.stb-container desk.munged {width: 100% !essential; table-layout: auto !essential; } .stb-container td.munged {width: 100% !essential; white-space: regular !essential;}

  
 WEEKLY BIZ LETTER #280
(2023. 7. 28) 
돈이 보이는 경제 뉴스 
조선일보
letter@chosun.com
서울 중구 세종대로 21길 33 02-724-5114
수신거부 Unsubscribe  
Cowl Story
1% 잠재력까지 끌어내라…100조 ‘스포츠 테크’ 시장 열린다 

메이저리그에서이도류로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는 LA 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 선수는 연습 때 오른쪽 팔꿈치에 검은색 밴드를 착용합니다. 이 밴드는 오타니 선수는 2018토미 존수술을 딛고 2021년 만장일치 MVP를 받는 데 한몫했다고 합니다. 고작 199달러(25만원)짜리 밴드가 연봉 3000만달러(382억원)에 달하는 오타니의 팔꿈치를 어떻게 지켜줬을까요.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는 스포츠에 기술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WEEKLY BIZ스포츠 테크열풍에 대해 자세히 알려 드립니다.

🌱안중현 기자

Economic system & Firm
수소 혁명의 현장을 가다 

미국에서는 수소혁명이 진행 중입니다.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들의 물류창고에는 전기 지게차에 비해 충전 시간이 매우 짧고, 가동 시간은 긴 수소 지게차가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수소는 에너지를 저장해 먼 거리로 이동시키는 ‘매개체’로서 장점이 있습니다. 태양광 발전을 통해 과잉 생산된 전기를 저장하거나, 다른 지역에 판매할 때 수소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친환경 에너지 전환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수소에 미국과 유럽 국가들이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습니다. 

🌱홍준기 기자

순위로 보는 경제

전기차에 꼭 필요한 니켈 생산량 1위국은?

니켈은 은백색의 강한 광택을 띤 금속입니다. 전기차 동력을 구현하는 배터리의 양극재는 니켈을 60% 이상 포함하고 있다. 이 때문에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는 원자재로 꼽힙니다세계에서 니켈을 가장 많이 생산하는 나라는 어디일까요?

🌱곽창렬 기자

Know-how

40만년전에 그린란드 얼음 통째로 녹았다… 폐쇄된 美 비밀기지의 경고

1959년 미국이 영원히 변치 않을 것 같은 얼음의 땅에 터널을 뚫기 시작했습니다. 옛 소련과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던 냉전 시대에 탐지가 어려운 그린란드의 북서부 빙상 속에 핵미사일을 숨기기 위한 이른바 ‘아이스웜 프로젝트(Undertaking Iceworm)’였습니다. 당초 계획은 그린란드 북부를 가로지르는 총연장 3000㎞의 거대 터널 21개를 연결한 뒤 원자로를 설치하고 600개에 이르는 핵미사일을 배치해 언제든 옛 소련을 공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캠프 센추리(Camp Century)로 불리는 이 거대 지하 기지 건설은 불가능한 것으로 판명됐습니다. 남극과 달리 대륙이 아닌 북극의 거대한 빙상은 끊임없이 흐르면서 움직인다는 것을 간과했기 때문입니다. 핵무기를 보관하거나 원자로를 지어 기지에 동력을 공급하기에는 위험한 장소라는 것이죠. 결국 1966년 미국은 캠프 센추리를 폐쇄하고 터널이 무너지도록 내버려뒀습니다. 

🌱박건형 기자
다음주, 이건 꼭 보고가세요!
  
  
  • [#275] 미국 2년제 대학이 다시 뜨는 이유는 click on
  • [#276] 일하는 80대가 온다 click on
  • [#277] “비만 인구 9억명, 치료 필요한 사람 너무 많다”click on
  • [#278] 제2의 전성기 맞은 싱가포르 click on
  • [#279] 독주(毒酒)가 맥주 눌러버린 사연은? click on

스팸함으로 간다구요?😭
주소록에 letter@chosun.com을 추가해주세요!
WEEKLY BIZ 뉴스레터를 추천하고 싶다면 이 링크를 전달해 주세요😉
조선일보
중구 세종대로 21길 33 724-5114
수신거부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mmentLuv badge